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메르스 확산 방지 지자체 총력대응 독려전국 17개 시·도 메르스 대응 상황점검회의 개최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10일 오전 전국 17개 시·도 부단체장과 질병관리본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주요 논의사항은 접촉자 관리방안에 대해 질병관리본부의 당부사항을 다시 한 번 전달하고 각 시·도별 대응상황을 꼼꼼히 점검하는 한편 실효성 있는 대책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각 시·도별 방역대책반을 구성·운영하고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시는 구청별로 방역대책반을 운영하는 등 총력대응 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우선 수동감시 대상인 일상 접촉자도 지자체 전담요원을 지정하여 매일 안내전화를 통해 증상 발현여부를 확인하는 등 능동감시자에 준하여 관리하기로 했다.

밀접 접촉자 중 '자가 격리자'에 대해서는 생필품 및 부식을 제공하여 격리기간 동안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대한 지원하기로 했다.

그리고 접촉자 중에서 의심증상이 발현될 경우 의료기관을 직접 방문하지 말고 1339 콜센터나 지역 보건소에 먼저 연락하여 음압구급차량을 이용하도록 대상자들에게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또한 국민들의 불안감 해소와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지자체가 중심이 돼 의사, 약사 등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기구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인천·경기 등 밀접 접촉자가 있는 시·도에서는 환자와 보건소·재난부서·경찰 등을 1:1로 매칭하여 관리하는 '전담 공무원' 지정을 완료했으며, 1일 2회 이상 방문 또는 전화·문자 등으로 건강 상태를 직접 점검·확인(능동감시) 하고 있다.

김부겸 장관은 "2주 후면 국민들의 이동이 가장 많은 추석인 만큼 그 전까지 메르스를 종식시키겠다는 각오와 사명감을 갖고 업무에 임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