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교육·과학
초등 현장학습체험 '숲에서 메뚜기와 놀다'국립백두대간수목원, ‘폴짝폴짝, 메뚜기’ 프로그램 운영
메뚜기 현장체험학습에 참여한 초등학생 <사진제공=국립백두대간수목원>

[환경일보]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인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김용하)이 9월부터 10월까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폴짝폴짝, 메뚜기’ 현장체험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폴짝폴짝, 메뚜기’ 프로그램은 수목원에 서식하는 메뚜기를 채집하고, 관찰하는 체험 프로그램이며, 체험 학습을 통해 곤충의 구조와 숲에서의 역할에 대해 학습한다.

메뚜기 관찰 그림 그리기, 메뚜기 게임, 마인드맵 발표 등을 통해 곤충에 대한 두려움을 줄일 수 있다. 관찰 후 메뚜기는 다시 자연에 다시 풀어주며, 이러한 행동을 통해 생명의 소중함과 산림 보전의식을 높일 수 있다.

해당 프로그램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누리집이나 교육사업실로 문의 또는 신청할 수 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앞으로도 초등학생들이 산림생물에 애정을 갖고, 학생들의 환경감수성이 높아질 수 있도록 다양한 현장체험학습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이삭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이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개 학살 방관, 몇 백만 개가 죽어야 멈출 것인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