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백악관 김정은 친서, “친서 내용 전체를 공개하진 않을 것이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백악관은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받았으며 2차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동의하지 않는 한 친서 내용 전체를 공개하진 않을 것이다. 친서의 주요 목적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또 다른 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하고 일정을 잡으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에 열려있으며 이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말해 북미가 2차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논의를 시작했음을 밝혔다.

또 샌더스 대변인은 친서에 대해 "매우 따뜻하고 긍정적인 편지", "우리가 만들고 싶어 하는 북미 관계 진전의 추가적인 증거"라며 "대화와 진전을 지속하고 한반도 비핵화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라고 평가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