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협상', 이종석 감독-현빈X손예진 믿고 볼 수 밖에 없는 조합

믿고 보는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국내는 물론 국외에서도 쉽게 볼 수 없었던 소재의 영화 '협상'으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다.

양재동에서 인질극이 벌어졌다는 소식을 들은 서울지방 경찰청 위기협상팀 경위 하채윤은 휴가를 포기하고 사건이 발생한 곳으로 향한다. 하지만 상관인 팀장 정준구(이문식)의 판단미스로 인질범과 피해자가 함께 사망하는 사건을 겪고 충격에 휩싸인다.

같은 시각 경찰청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국제 범죄조직 무기 밀매업자인 민태구는 태국에서 한인 상대 범죄를 취재하던 이상목 기자를 납치하고 며칠 후 비밀 수사 중이던 정준구를 납치한다. 민태구가 두 사람을 인질로 협상 대상으로 하채윤을 지목하며 두 사람의 협상이 시작된다.

청와대는 경찰과 기자가 납치를 당한 것에 상황의 심각성을 깨닫고 특별 지시를 내리고 민태구의 본거지에 특수부대를 출동시켜 소탕 작전 개시까지 필요한 12시간을 하채윤에게 끌어줄 것을 요구한다.

'협상'은 그동안 국내외에서 쉽게 볼 수 없는 협상을 소재로 한다. 소재뿐만 아니라 영화 특성상 제한된 공간과 시간 안에서 사건이 벌어지는 전개 방식도 눈길을 끈다.

이종석 감독은 영화의 실감나는 상황과 극중 인물들의 다양한 감정들을 담아내기 위해 제한된 공간의 특징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또 현빈과 손예진은 두 사람의 소통 창구인 모니터에 비치는 화면에만 의존해 완벽한 연기 호흡을 보여줬다.

다른 작품들과 다르게 진행된 이원촬영 방식이 낯설고 쉽지 않았음에도 움직임과 대사, 시선 처리 하나하나를 소화해냈다. 두 배우의 연기와 이종석 감독의 연출력은 '협상'에서만 볼 수 있는 장면들을 만들어냈다.

이처럼 이종석 감독과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만난 '협상'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러닝타임 114분.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