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스쿨어택 불법촬영 논란, “심리적 불편을 줄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사진=SBS funE 스쿨어택 제공

스쿨어택이 불법촬영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0일 서울 A여중에서 ‘스쿨어택 2018’ 촬영이 진행됐다.

하지만 일부 학생들은 사전 예고 없이 교실에 설치된 카메라 때문에 당황스럽다고 지적했다.

특히 해당 학교에 재학 중인 한 학생은 SNS에 “오늘 학교에서 스쿨어택 했는데 스피커 위에 카메라에 있었다. 이 카메라를 발견하기 전에 옷을 갈아입은 애들도 많았다”라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스쿨어택’ 측은 11일 공식 SNS에 “금일 촬영 시 학생들의 리액션 촬영을 위해 학교 측의 협조를 구한 뒤 교내 일부 교실에 거치카메라를 설치, 일부 촬영이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어 “심리적 불편을 줄 수 있다는 판단 하에 해당학교 선생님 참관 하에 교실에 설치되었던 전 카메라의 촬영 분 삭제 작업을 마쳤음을 알려드린다. 앞으로 학생 여러분께 좋은 추억만 선물할 수 있도록 더욱 신중하고 사려 깊은 스쿨어택이 되겠다”라고 사과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과 국민안전 위한 전기사업법 개정 토론회
산림복지진흥원-대상, ‘산림치유’ 기부금 전달식 진행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