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윤서인 징역1년, “시사만화가로서 그 정도 만평은 할 수 있는 것이 기본적 권리라 생각 한다”

사진=윤서인 인스타그램

검찰이 만화가 윤서인과 김세의 전 MBC 기자에게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윤서인 씨는 1차 민중총궐기 시위에 참석했다가 경찰이 살수한 물대포에 맞아 혼수상태에 빠져있다 사망한 故 백남기 씨 유족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윤서인 씨는 백 씨의 둘째 딸이 비키니를 입고 인도네시시아 발리에서 페이스북을 하며 '아버지를 살려내라 X같은 나라'라고 쓰는 모습을 그려 논란이 됐다.

이에 故 백남기 씨 유족 측은 윤서인 씨를 허위사실 적시에 위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윤 씨는 최후진술에서 “인적으로 유족들과 모르고 비난할 의도는 없었다"라며 "시사만화가로서 그 정도 만평은 할 수 있는 것이 자유대한민국의 기본적 권리라 생각 한다"고 말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