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강진 여고생 살인, ‘성적인 목적으로 범행했을 것’이라는 추정만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경찰이 '전남 강진 실종 여고생은 아버지 친구의 계획·단독 범죄로 살해됐다'고 결론짓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오는 12일 여고생을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A(51)씨가 숨져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16일 오후 2시께부터 오후 4시54분께 사이 강진군 한 야산으로 B(16)양을 데려가 살해한 혐의를 받았다.

조사 결과 B양의 아버지 친구인 A씨의 정확한 살해 동기와 수법 등은 밝혀지지 않았다.

부패가 심한 탓에 B양의 사인도 규명하지 못했다.

다만, 질식해 숨졌을 가능성이 높다는 법의학자의 소견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각종 수사 결과를 토대로 'A씨가 성적인 목적으로 범행했을 것'이라는 추정만 했을 뿐, 구체적인 판단을 유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