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일반구급차로 이송, “메르스 대응 지침상 운전석과 환자 사이 격벽이 있는 구급차면 이송이 가능”

사진=질병관리본부 트위터

보건당국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 A씨(61)를 삼성서울병원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하면서 음압구급차가 아닌 일반구급차를 이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빚고 있다.

11일,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 확진자와 관련한 전화설명회에서 "A씨가 삼성서울병원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될 당시 격벽이 있는 일반 구급차량을 이용했다"며 "이게 최종 확인 결과"라고 밝혔다.

앞서 질본은 지난 8일 브리핑 당시 환자가 삼성서울병원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음압구급차량을 이용해 이송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10일에는 "특수구급차를 이용했다"고 바꿨다가 이날 '격벽이 있는 일반구급차량'으로 다시 정정한 것이다.

질본 관계자는 "메르스 대응 지침상 운전석과 환자 사이 격벽이 있는 구급차면 이송이 가능하다고 돼 있다"면서 "음압구급차는 아니지만 격벽이 있었고 운전자도 보호구를 착용한 상태여서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고 말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