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해리스 美대사,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지난 11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6·12정상 회담 때)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믿음, 그리고 그때 한 악수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서울 마포구 극동방송에서 개최된 제48회 극동포럼에서 연설 후 가진 청중과의 질의응답에서 김 위원장의 비핵화 공약을 신뢰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내 생각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중요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생각"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한국전쟁 종료 후 약 750개월이 지났는데, 북미정상회담 이후 이제 3개월이 지났을 뿐"이라며 "이제 막 시작을 했으니 시간을 두고 지켜보자"라고 말했다.

또 해리스 대사는 "2개월 전 저의 관저를 찾은 제시 잭슨 목사가 '희망이라는 것이 외교에서는 무기가 될 수 있다'는 말을 했는데 의미 있는 말이라고 생각 한다"며 "결과가 어떻게 될지 모르나 희망을 품어도 좋다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