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푸틴 북미관계 정상화, “평양에서 개최될 남북 정상회담의 결실을 기대 한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미 관계 정상화는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중요한 요소라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막한 '동방경제포럼' 참석을 위해 방러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푸틴은 "러시아와 중국은 양국의 '로드맵'에 따라 한반도 상황의 정치·외교적 해결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자 관계 복원을 위한 남북한 지도부의 행보를 지지하며 평양에서 개최될 남북 정상회담의 결실을 기대 한다"라고 덧붙였다.

또 "북한과 미국 관계 정상화를 한반도 주변 상황 해결을 위한 전체 과정의 중요한 요소로 간주 한다"고 밝혔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포토]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을 위한 국회 토론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3일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