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검찰 조사 중 투신, 광동한방병원 이사장…“죽고 싶다”

사진=광동제약 트위터

지난 11일 검찰에서 조사를 받던 광동한방병원 이사장 A씨가 조사 중 서울 서초동의 한 건물에서 투신했다.

이날 병원계 관계자와 업계에 따르면 A씨는 오후 3시 반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2시간가량 조사를 받은 후 밖에서 저녁식사를 하겠다며 청사를 나온 뒤 인근 건물에서 투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저녁식사 후 변호사에게 "죽고 싶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고 즉시 변호사가 이 사실을 검찰에 알려 수색에 나섰다.

검찰은 이후 인근 지역을 수색 중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서울성모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건물 12층에서 뛰어내렸으나 건물 2층 아크릴 소재의 지붕에 떨어져 목숨을 구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기후변화 대응 물 경영·물 경영 우수기업 시상식' 개최
동물교감교육 시범 사업 프로그램 ‘학교깡총’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