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박지원 여상규 싸움, “당신이지, 그럼 우리 형님이냐”

사진=국회 트위터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과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말싸움을 벌였다.

지난 11일 열린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양승태 사법부의 재판 거래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의 비판이 이어지자 여상규 의원이 이를 제지하면서 싸움으로 번진 것.

이날 ‘양승태 사법부’의 재판 거래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 측은 “법원의 영장 청구 기각 비율이 지나치게 높았다”고 비판했다.

이에 여상규 의원은 “정치권에서 사법부에 압력을 넣고 관여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하면서 “이미 진행된 재판 결과를 놓고 당·부당을 국회에서 의논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생각 한다”며 민주당 쪽에 발언권을 주지 않으려 했다.

이에 한 의원이 “왜 발언을 막느냐”고 물었고 여상규 의원은 “지금 이 회의 진행권은 위원장이 가지고 있다. 어디 큰 소리냐”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이를 듣고 있던 박지원 의원은 “국회의원의 발언을 너무 제한하려고 한다. 아무리 사법부라 하더라도 잘못된 것을 지적하고 개인 의견을 이야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여상규 의원은 “사법부의 결정에 대해서는 불복 절차를 따르면 될 것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이에 박지원 의원은 “위원장이 사회만 보면 되지, 무슨 당신 판사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여상규 의원은 “당신이? 뭐 하는 거야, 지금! 당신이라니!”라고 화를 냈고, 박지원 의원은 “당신이지, 그럼 우리 형님이냐”라고 맞받아쳤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