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원더풀 고스트', 수사극+코미디 흥행 공식 이어간다 '마동석X김영광 콤비'

올 추석, 단 하나의 범죄 코미디로 주목받고 있는 '원더풀 고스트'가 사람과 고스트의 합동 수사극을 코믹하게 담아내 흥행 돌풍을 예고했다.

'청년경찰', '조선명탐정' 시리즈에 이어 수사극과 코미디가 합쳐진 장르의 영화들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원더풀 고스트'가 흥행 공식을 성립할 수 있을까.

지난 여름 개봉한 '청년경찰'은 서로 다른 캐릭터인 의욕충만 행동파 ‘기준’과 이론백단 두뇌파 ‘희열’이 한 팀이 되어 사건을 수사하는 모습은 어리숙하지만 열정과 패기로 똘똘 뭉친 두 캐릭터의 풋풋한 케미로 웃음을 자아내 흥행에 성공했다.

또 올해 2월에 개봉한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 역시 조선을 위험에 빠트린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수사를 벌이는 ‘김민’과 ‘서필’은 쉴 새 없는 유머와 콩트로 관객에게 웃음을 전한다. 여기에 새롭게 합류한 여주인공 ‘월영’까지 더해져 트리플 콤비 수사로 이전 시리즈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며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어 오는 26일 개봉을 앞둔 '원더풀 고스트'는 딸 앞에선 바보지만 남 일엔 1도 관심이 없는 유도 관장 '장수'에게 정의감에 불타는 열혈 고스트 '태진'이 딱! 달라붙어 벌이는 예측 불가 수사 작전을 그린 신들린 합동수사극.

영화는 정의감 0% 유도 관장이 정의감 200% 열혈 고스트와 함께 합동 수사를 벌인다는 독특한 설정에 유쾌한 코미디가 더해져 색다른 재미를 전한다. 우연히 사건에 함께 휘말리면서 사고를 당한 두 사람, 하필 남의 일은 절대 돕지 않는 것이 철칙인 ‘장수’의 눈에만 보이게 된 고스트 ‘태진’은 어떻게든 그를 설득해 사건을 해결해야만 한다.

자신의 눈에만 보이는 고스트 ‘태진’을 애써 부정하려는 ‘장수’와 그런 그에게 착 달라붙어 쫓아다니는 ‘태진’의 모습은 의외의 케미를 발산하며 관객에게 큰 웃음을 전한다.

여기에,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을 긴장감 있게 그린 것은 물론, 마동석의 전매특허인 화끈한 맨손 액션까지 더해져 극에 풍성함을 더한다. 성격도 지향점도 전혀 다른 두 캐릭터가 어쩔 수 없이 합동 수사를 벌이며 펼쳐지는 사건들은 유쾌한 웃음과 통쾌함은 물론 올 하반기 최고의 쏘울 브로맨스로 관객의 마음을 정통으로 저격할 예정이다.

최지호 기자  kyung2877@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