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초강력 허리케인, “캐롤라이나 지역에 찾아온 수십 년만의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

사진=CNN 홈페이지

'4등급'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상륙이 임박하면서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 등 미국 남동부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플로렌스는 버뮤다 제도의 남쪽 해상에 있으며 시속 17마일 속도로 북상중이다.

노스캐롤라이나 주 저지대는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이미 바닷물이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약 150만 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로이 쿠퍼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는 "주민들은 해안파도, 강풍, 내륙 홍수 등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 측은 "캐롤라이나 지역에 찾아온 수십 년만의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이라며 "전력망 등 기반시설에 상당한 타격이 예상 된다"고 밝혔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을 위한 국회 토론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3일차
‘해상풍력발전과 어민 상생방안’ 토론회 개최
[포토] 2019년 정부R&D사업 부처합동설명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