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초강력 허리케인, “캐롤라이나 지역에 찾아온 수십 년만의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

사진=CNN 홈페이지

'4등급'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상륙이 임박하면서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 등 미국 남동부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플로렌스는 버뮤다 제도의 남쪽 해상에 있으며 시속 17마일 속도로 북상중이다.

노스캐롤라이나 주 저지대는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이미 바닷물이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약 150만 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로이 쿠퍼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는 "주민들은 해안파도, 강풍, 내륙 홍수 등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 측은 "캐롤라이나 지역에 찾아온 수십 년만의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이라며 "전력망 등 기반시설에 상당한 타격이 예상 된다"고 밝혔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