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 50억 원 횡령 혐의…회사 직원에게 거짓 증언 시킨 혐의

사진=탐앤탐스 트위터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12일) 결정될 예정이다.

12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오전 10시 30분부터 김 대표에 대한 구속 영장 실질 심사를 진행했다.

이날 횡령 혐의를 인정하는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의 배임수재 혐의 재판에서 선고된 추징금 35억여 원을 회사 자금으로 내고, 우유 공급업체가 회사에 제공하는 판매 장려금 가운데 10억여 원을 사적으로 챙기는 등 모두 50억 원 안팎의 돈을 횡령한 혐의를 가지고 있다.

또한, 지난 배임수재 혐의 재판에서 회사 직원에게 거짓 증언을 시킨 혐의도 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미세먼지 대응 국제컨퍼런스···정책·우수사례 발표
[포토] 2019 미세먼지 대응 국제컨퍼런스…2월21·22일 양일간 개최
[포토] 2019 미세먼지 대응 국제컨퍼런스 개막
룰라프 위원장·김명자 회장·박원훈 이사장, 2019 미세먼지 대응 국제컨퍼런스 참석
WMO·WMI 인공강우 전문가 '지속적 연구' 강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