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대정부질문 청문회,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인사가 국내를 떠나는 상황에서 여는 것이 적절치 않다”

사진=바른미래당 트위터

12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차 남북정상회담과 일정이 겹친 대정부 질문·인사청문회를 추석 이후로 미루자고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에 공식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정부가 국회 일정으로 인해 회담 준비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다음 주 예정된 대정부 질문과 청문회 일정을 연기할 것을 제안 한다”고 밝혔다.

3차 남북정상회담이 18~20일 개최되는 가운데 경제와 교육·사회·문화 부문에 대한 대정부 질문은 17~18일, 5개 부처 장관 청문회는 19~20일 예정돼 있다.

김 원내대표는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인사가 국내를 떠나는 상황에서 총리가 국회에 출석해 대정부 질문에 임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정감사 전인 10월 첫째 주에 시간적 여유가 있는 만큼 의사일정 연기를 원내대표 간에 협의하자”고 덧붙였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