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진경준 징역 4년, 넥슨 대표로부터 뇌물과 각종 특혜 등을 받은 혐의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넥슨 대표로부터 뇌물과 각종 특혜 등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진경준 전 검사장에게 징역 4년이 확정됐다.

12일, 대법원 2부(주심 조재연 대법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진 전 검사장이 지난 10일 상고를 취하, 원심판결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진 전 검사장의 상고심 재판은 별도 심리 없이 마무리되고 파기환송심의 징역 4년이 그대로 확정됐다.

진 전 검사장은 지난 2005년 친구인 김정주 NXC 대표로부터 넥슨의 비상장 주식을 매입할 대금 4억2500만원을 받아 주식 1만 주를 산 뒤 이듬해 넥슨 재팬 주식 8357주로 바꿔 120억 원대 차익을 얻은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또 지난 2010년 8월 대한항공 서모 전 부사장에게 처남의 청소용역업체에 147억 원대 일감을 몰아주게 한 혐의(제3자 뇌물수수)도 받았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포토]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을 위한 국회 토론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3일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