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국적은 달라도 스포츠로 하나… 외국인근로자체육대회내·외국인의 화합·교류, 낯선 이국생활의 활력소 역할

[환경일보] 2011년부터 시작해 올해 8회째를 맞이하는 ‘서울시 외국인근로자 체육대회’는 서울에 거주하는 8만6000여명의 외국인근로자들의 고된 일상과 이국땅에서의 외로움을 달래고 화합하고 교류할 수 있는 축제의 장으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서울시가 운영하는 6개 외국인근로자센터를 이용하는 외국인근로자 및 가족, 내국인 등 900여명이 참여하는 ‘제8회 서울시 외국인근로자 체육대회’가 10월7일(일)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다.

서울시 외국인근로자 체육대회는 서울에 거주하는 8만6000여명의 외국인근로자들이 화합과 교류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다. <사진제공=서울시>

체육대회는 오전 10시30분부터 선수단 입장, 축하공연 등 개회식을 시작으로 오후 4시까지 진행된다.

올해는 ▷신발멀리던지기 ▷볼풀 던지기 ▷협동의자 ▷물풍선 받기 ▷계주 ▷줄다리기 ▷대동놀이 등 총 7개 종목으로 경기가 치러질 예정이다.

점심시간 직후에는 행운의 다트, 투호놀이, 림보, 대형 윷놀이 등 6개 이벤트 게임을 펼쳐 간단한 선물도 함께 증정된다. 가족단위 참가자를 위한 에어바운스, 풍선아트, 페이스페인팅 등의 체험부스를 준비했다.

한편 이날 행사장에는 노동현장에서 꼭 필요한 산업안전 보호구 체험부스와 응급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의료진을 상시 대기시켜 안전하게 대회를 치를 수 있도록 준비했다.

서울시 김인숙 외국인다문화담당관은 “오늘 이 자리가 내·외국인이 화합하고 교류하며 낯선 이국생활의 활력소가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외국인주민을 위한 다양하고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용사회 구축 평가제도 재설계' 포럼 개최
SL공사, 고객나눔 따뜻한 음료 행사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