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포토뉴스
[포토] 한국의 ‘환경위기시각’ 9시35분골드만환경상 수상자 4인‧포럼 참석게스트 협업, 환경파괴 규모 형상화
<사진제공=환경재단>

[환경일보] 제6회 그린아시아포럼에 참석한 ‘환경의 노벨상’ 골드만환경상 수상자 4인과 참석 게스트가 모여 환경문제의 위기감을 알리는 ‘2018 환경위기시계’ 퍼포먼스를 펼쳤다.

환경파괴 정도를 시간으로 빗댄 환경위기시계는 12시에 가까워질수록 ‘위험’을 나타내며, 2018 전 세계 환경위기시각은 9시47분, 한국 환경위기시각은 9시35분으로 발표됐다.

환경재단은 시민들에게 환경문제의 위기감을 전하고 함께 행동하고자 11월에는 온라인을 통해, 12월에는 제24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4)에서 캠페인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이삭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이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부 산하 지방환경청 국정감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기상청 국정감사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8 개막
[국감] 국회 산자위 '에너지' 부문 국정감사
[국감] 국회 산자위 '산업·통상' 부문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