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2018 한국환경위시계 '9시35분 위험'환경재단, 한국 ‘환경위기시각 선정 이유’ 공개
환경수준 위험 단계, 화학물질 오염 최고 수준
환경재단이 골드만상 수상자들과 진행 중인 환경위기시계 퍼포먼스에 대한 요소 선정 이유를 공개했다. <사진제공=환경재단>

[환경일보] 최인영 기자= 환경재단(이사장 최열)이 일본 아사히글라스재단과 공동 조사한 한국의 환경위기시각 표현요소에 대한 선정 배경을 공개했다.

환경위기시계의 시각이 12시에 가까워질수록 환경위기의 심각성을 나타내며 2018년 한국시각은 9시35분으로 지난해에 비해 26분이 더 빨라져 12시에 가까워졌다.

한국 내 환경문제 심각성의 정도는 ▷화학물질에 의한 오염(9시51분)이 가장 높았고, 이어 ▷라이프스타일(9시47분) ▷인구(9시42분) ▷기후변화(9시31분) ▷생물다양성(9시16분) ▷사회‧경제‧환경(9시8분) 순으로 나타났다.

화학물질에 의한 오염이 가장 높은 원인은 지난해부터 살충제 달걀, 유해성분 생리대, 라돈 침대 방사능 검출 등의 문제가 연이어 불거진 데 기인한다.

또한 가습기 살균제 참사에 대한 피해조사와 소송이 아직까지 이어지면서 화학제품에 대한 위기의식이 높아졌다.

라이프스타일은 올해 초 중국의 폐기물 수입 중단 여파로 발생된 쓰레기 대란과 종이컵‧플라스틱 일회용품 등의 과다사용 등에 대한 의식이 반영됐다.

생물다양성은 미국을 비롯한 유럽, 오세아니아,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높은 심각성을 보인 반면 한국은 비교적 낮은 심각성을 나타내고 있다.

기후변화 문제에 대해서는 설문조사에 결과(응답률 38%)에 따르면 환경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 인식됐으나 이에 대한 심각성은 크게 느끼지 못하고 평균을 밑도는 수준을 보였다.

이는 폭염과 국지성 호우 등 이상기후 현상으로 인해 잇달아 발생한 사건‧사고가 응답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환경위기시계는 지난 1992년부터 매년 발표되고 있으며, 발표 시각은 전 세계 학계, 시민단체, 지방자치단체, 기업 등 환경정책 담당자와 전문가들의 설문조사를 기반으로 환경파괴 정도에 비례해 산출된다.

올해는 총 105개국 2만5000명이 조사에 응했으며, 한국에서는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간 약 60명의 환경 전문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환경위기시계에서 0~3시는 양호, 3~6시는 불안, 6~9시는 심각, 9~12시는 위험 수준을 의미한다.

최인영 기자  nubooriya@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부 산하 지방환경청 국정감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기상청 국정감사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8 개막
[국감] 국회 산자위 '에너지' 부문 국정감사
[국감] 국회 산자위 '산업·통상' 부문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