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가습기살균제 천식 피해 75명 추가 인정… 총 679명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10월 5일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제10차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위원장 환경부차관 박천규)’를 개최해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천식질환 조사‧판정 결과를 심의·의결했다.

위원회는 640명(재심사 5명 포함)에 대한 천식피해 조사‧판정 결과를 심의하여 75명을 피해가 있는 것으로 인정하고, 91명은 추가 자료를 확보한 후 판정을 완료하기로 했다. 이로써 총 195명이 천식 피해를 인정받았다.

이번 의결로 가습기살균제 건강피해 피인정인은 총 679명(질환별 중복 인정자 제외)이다. 구체적으로는 폐질환 468명, 태아피해 26명, 천식피해 195명 등이다.

한편 환경부는 올해 안으로 폐질환(128명), 태아(1명), 천식질환(1636명) 남은 신청자에 대해 조사‧판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가습기살균제 피해 신규 신청 절차와 구비 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가습기살균제 종합지원센터’ 콜센터(1833-9085)로 연락하거나 ‘가습기살균제 피해지원 종합포털(www.healthrelief.or.kr)’을 확인하면 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아이모 타이팔레, 핀란드 실내공기질 관리 사례 발표
[포토] 닐 브래킨 대표, 인공강우 활용한 대기질 개선 방안 발표
[포토] 데이빗 델렌 교수, 미국 미세먼지관리 우수 사례 발표
[포토] 룰라프 브런치에스 WMO 위원장의 특별강연
[포토] 룰라프 브런치에스 WMO 위원장 특별강연 진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