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호남권
지리산국립공원 자생식물 우리가 지켜요국립공원관리공단지리산 남부사무소 시민조사단 지리산 자생식물 종자채취

[전남=환경일보] 현용일기자 = 국립공원관리공단 지리산국립공원남부사무소(소장 김승희)는 열매 결실기인 가을철을 맞아 지리산 노고단 일원에서 자생하는 지리터리풀, 산오이풀, 오가피 등 자생식물 14종에 대하여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자생식물 유전자원(종자) 관리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번 식물유전자원 관리역량 강화 프로그램에는 동식물아카데미 수강생, 시민조사단등 지역주민 50명이 종자채취 및 선별과정에 참여하여 노고단 일원에서 직접채취한 14종의 자생식물 종자에 대하여 장기간 보관 및 발아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선별과정을 거쳐 종자 60,592립을 확보하였다. 확보한 종자는 무주내 종복원기술원 식물복원센터 내 증식시설에서 증식과정을 거쳐 다시 지리산으로 보내져 지역주민과 함께 훼손지 복원사업 등에 활용되게 된다.

지구온난화에 의한 가뭄과 홍수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기상이변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지리산 또한 고지대의 구상나무가 수분부족 등으로 고사하고 있다. 갑작스러운 환경변화에 노고단과 같은 고지대 자생식물은 더욱 심각한 위기상황을 맞이할 수 있기에 지리산남부사무소는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식물유전자원(종자) 확보 및 증식복원사업을 함께 해오고 있는 것이다. 김승희 소장은 “식물유전자원(종자) 확보와 같은 국민참여형 공원관리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지역주민과 지역사회가 지리산국립공원의 자연자원 보전활동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종자채취와 선별작업에 참여한 박애숙 동식물아카데미 수강생은 "우리가 사는 지역의 생태환경에 대한 관심으로 시작한 일이 훗날까지도 매우 의미있는 활동에 참여할수 있는 기회를 준 지리산 국립공원관리공단 남부사무소에 감사를 표한다"며 소감을 말했다.

시민사회와 지리산국립공원관리공단 남부사무소의 공조로 진행한 이번 활동은 향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전국립공원에 확산하기위한 국립공원관리공단의 지원이 기대된다.

동식물아카데미 수강생들이 노고단일원에서 종자를 채취하고있다. 사진제공_지리산국립공원 남부사무소.
동식물아카데미 수강생, 시민조사단 종자 선별작업. 사진_현용일기자.
시민 50여명이 참석하여 종자선별에 열중하고있다. 사진_현용일기자.
우량한 종자를 얻기위해 모두 수작업으로 종자 선별중. 사진_현용일기자.

현용일 기자  abraksass001@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용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더불어민주당 자원순환특별위원회 토론회 열려
[포토] 수자원위성 활용 전문가 포럼 개최
[포토] 함양읍 한들 들녘 참새떼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포토] 집중호우로 인한 옥수수밭 피해 복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