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호남권
해양쓰레기 수거보다 예방적 관리정책 절실전라남도 용역 결과 해역 최대 3만5000여톤, 섬 8만7000여톤 유입

[전남=환경일보] 현용일기자 = 전라남도가 해양쓰레기 관련 용역을 추진한 결과, 해역 쓰레기 유입량이 최대 3만5000여톤, 섬지역 현존량이 8만7000여톤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돼 그동안의 수거 위주 정책보단 쓰레기 유입을 억제하는 예방책 마련이 절실한 것으로 분석됐다.

해양쓰레기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지난 15개월간 추진한 ‘전라남도 해양쓰레기 발생량 조사 용역’ 최종보고회가 해양수산부, 전라남도, 전문가 및 시군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5일 개최됐다.

전남으로 유입되는 해양쓰레기는 최소 1만7915톤에서 최대 3만5510톤으로 추정됐다.

매년 유입되는 해양쓰레기는 전라남도가 역점 추진하는 고소득 수산업 기반 확충 및 해양레저관광 거점 육성의 저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하지만 어디에서 얼마나 많은 쓰레기가 바다로 들어오고 있는지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없어 정책 수립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광역단위 최초로 해양쓰레기의 발생원별 유입량과 해양공간별 현존량을 과학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해양쓰레기 전문 연구기관인 ‘동아시아 바다 공동체 오션’을 용역 수행자로 선정, 지난해 7월부터 ‘전라남도 해양쓰레기 발생량 조사 용역’을 추진했다.

용역 결과 매년 전남으로 유입되는 해양쓰레기는 최소 1만7915톤에서 최대 3만5510톤으로 추정됐다. 이 가운데 어선과 양식장에서 발생하는 쓰레기가 약 1만2180톤, 외국에서 유입되는 쓰레기가 3960톤~2만1120톤으로 분석됐다.

섬이 많은 전남지역의 특성을 감안해 유·무인도의 해안쓰레기 현존량 현장조사도 사계절에 걸쳐 진행한 결과, 현존량은 약 8만7482톤으로 추정됐다. 이는 다른 지역과 달리 양식어업이 발달한 서남해안의 특성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그동안 추진해온 수거 위주의 정책에서 벗어나 어선과 양식장 등에서 발생하는 쓰레기 유입량, 섬지역 현존량을 억제하기 위한 예방적 관리정책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송원석 전라남도 수산자원과장은 “이번 발생량 조사 용역 결과를 토대로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해양쓰레기 예방 및 관리정책을 마련해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해양쓰레기 없는 쾌적하고, 안전하고, 생산적인 바다를 실현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용일 기자  abraksass001@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용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