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한빛원전 민관합동조사단, 용역 업체 선정 의혹김삼화 의원, "한수원 돈 쌈짓돈 사용 등 운영상 문제 심각"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지난해 11월 한빛 4호기를 포함한 한빛원전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구성된 ‘한빛원전 안전성 확보 민관합동조사단’이 용역낙찰 업체 선정과정에서 석연치 않은 정황이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19일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실이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민관합동조사단은 한수원이 지불한 28억3400만원으로 4개 용역수행 전문기관을 선정했으며, 이 과정에서 전문성도 없는 업체를 선정한 의혹이 제기됐다.

2분과(격납건물 내부철판안전성 조사) 용역 전문기관으로 선정된 어파브코리아의 경우 구직사이트에 올라온 기업정보에 따르면 2017년 2월 설립돼 자본금 1000만원, 매출 400만원인 기업이다.

이런 업체가 10억원에 달하는 용역을 따낸 게 정상은 아니라는 게 업계의 얘기다. 또 프랑스 원전 전문업체인 어파브는 그동안 국내 사업소는 운영하지 않고, 서울 송파구에 연락사무소만 두고 있었다.

하지만 본 의원실이 파악한 결과 어파브코리아는 프랑스에 본사를 둔 어파브의 한국지사인지 확실치 않고, 한국연락사무소와도 전혀 관계가 없는 회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용역업체 선정뿐만 아니라 주민참여단 구성에 있어서도 미심쩍은 점이 많다.

민관합동조사단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약에는 민관합동조사단이나 실무위원회 구성에 대해서는 규정하고 있지만, 주민참여단에 대해서는 구성에 관한 내용이 없다. 몇 명으로 누구를 선정할지 기준이 없다보니 초기 구상한 인원보다 늘어난 23명으로 결정됐다.

또 이들 중 일부 위원은 7개월간 안전성 검증활동비, 회의 수당이라는 명목으로 1000만원 이상을 수령해 과도한 활동비 지급이라는 의혹도 받고 있다.

김 의원은 “한빛 원전 부실시공 문제가 심각하다보니 민관합동조사단이 구성된 점은 충분히 공감하지만, 한수원의 돈이 일부 몇몇의 쌈짓돈으로 사용되는 등 운영상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한수원은 조사단의 활동을 위축시키지 않는 범위 내에서 국가 세금이 낭비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 감독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