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알랑가몰라
알랑가몰라

산하기관 밀어주려 심사 당일 채점방식으로 순위 뒤집혀. 통역사 모집해놓고 미적분 풀라는 꼴.

편집부1 기자  press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