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호남권
'미래전력 신기술 한눈에' BIXPO 2018 개막한전, 최신 글로벌 전력기술 정보 공유 및 에너지산업 비전 제시

[전남=환경일보] 현용일 기자 =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주관하는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이하, BIXPO)가 10월 31일 개막했다.

이번 행사는 11월 2일까지 3일간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와 홀리데이인(광주) 호텔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지멘스(SIEMENS), 제네럴일렉트릭(GE), 삼성전자, SKT 등 국내외 총 282개 기업이 참여한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BIXPO’는 전력기술의 최신 정보를 전 세계와 공유하기 위해 2015년부터 매년 실시해 온 국제 종합에너지 박람회로 이번에는 에너지전환(EnergyTransition)과 디지털변환(DigitalTransformation)을 주제로 ‘에너지 패러다임의 대(大)전환’을 자세히 살펴보며, 미래 에너지산업의 비전을 구체적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BIXPO 2018은 미래에너지 기술을 선보이는 ‘신기술 전시회’, 160여 개 발명품을 선보이는 ‘국제발명특허대전’, 48개 세션으로 나눠 전 세계 에너지 전문가들이 의견을 나누는 ‘국제컨퍼런스’ 등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다.

첫째 날 개막식에는 전 세계 50여 개국의 에너지기업 최고경영자(CEO)와 최고기술책임자(CTO), 전력분야 전문가 등 1200여 명이 참석하고 특별강연으로는 ‘THE DIGITAL TRANSFORMATION PLAYBOOK’의 저자이자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경영대학원 교수인 ‘데이비드 L.로저스’가 ‘디지털변환과 미래 에너지 산업’에 대해 이야기 했다.

곧 이어지는 ‘스마트시티 리더스 서밋(Smart City Leaders Summit)’에서는 국내외 16개 도시의 시장과 부시장, 기업, 정부 관계자 등 100여 명이 한 자리에 모여 ‘글로벌 스마트시티 교차 시험장 구축’이라는 주제에 맞춰 스마트시티 현황과 성공 사례를 공유했다.

둘째 날에는 지난해의 CTO 포럼 수준을 한 단계 높인 '에너지 리더스 서밋(Energy Leaders Summit)'이 진행되며 해외 45개국 100여 명의 전력에너지 분야 CEO와 CTO, 임원, 연구기관 전문가, 학계 관계자 등이 참여해 ‘전력산업에서 디지털 변환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이뿐 아니라, 가볍게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도 행사기간 중 곳곳에서 상설 운영된다.

행사장 내부에서는 VR 콘텐츠 시연, 에너지밸리 일자리 박람회, 전력분야 공기업 채용설명회가 진행되며 개막 첫날 ‘희망·사랑 나눔 오케스트라 콘서트’를 시작으로 버스킹 페스티벌, 브런치 뮤직박스, 가면끼왕 선발대회 등 다양한 야외 공연도 펼쳐진다.

한전 김종갑 사장은 환영 리셉션과 개회사를 통해 “에너지 패러다임 대전환이라는 거대한 시대적 변화와 마주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BIXPO 2018을 통해 전력기술에 대한 최신정보를 공유하고 에너지전환과 디지털 변환의 첨단기술을 확인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전력 BIXPO2018 개관식. 사진제공_한국전력.

현용일 기자  abraksass001@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용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