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녹색환경지원센터…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격’특정대학 교수 요직 독식, 과제심사는 짜고 치는 고스톱

[환경일보] 최근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이 환경부 관할 전국 녹색환경지원센터의 센터장 장기집권, 연구과제 몰아주기, 불공정한 심사 과정 등 여러 가지 편법 운영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전국 녹색환경지원센터는 전국 18개 지역에 센터를 두고 있는데, 센터별 센터장의 장기집권 문제가 심각하다.

대구 센터는 계명대 교수가 2008년부터 현재까지 11년간, 경기 센터는 명지대 교수가 2005년부터 현재까지 14년간, 경북 센터는 영남대 교수가 16년간 센터장을 독점하고 있으면서 약 100억원 내외의 연구과제를 수의계약 형태로 선정했다.

송옥주 의원은 “견제 받지 않는 곳에서 부정이 싹트기 마련”이라고 지적했다. 전국 녹색환경지원센터는 20년간 1270억원을 지원 받으면서 설립 초창기에만 단 한차례 감사를 받았을 뿐이다.

수천억 지원하고 감시도 안 해

연구과제 쪼개기, 특정 인물에게 밀어주기 등도 심각하다. 같은 연구과제를 서로 다른 대학교에서 신청해 신청한 과제사업비 금액을 낮추는 등의 편법을 사용했다.

일례로, 2015년 4월부터 12월까지 ‘낙동강 수계 유해 조류 분포 및 생태적 발생특성 연구’라는 같은 연구과제로 계명대학교에서 9000만원, 영남대학교에서 4500만원을 신청했다.

현행 국가계약법상 수의계약은 원칙적으로 5000만원을 넘을 수 없으나, 3년간 3.6억원이 지원되는 연구과제를 공개경쟁방식으로 추진하지 않고 특정 교수에게 몰아주기를 한 셈이다.

공개경쟁으로 연구과제를 뽑는 과정에서도 심사위원 부정 문제가 빚어졌다. 대구 녹색환경지원센터는 ‘하수처리시설 공정별 TOC 거동연구’라는 영남대의 연구과제를 심사하면서 이해관계가 있는 심사위원들을 제외하지 않았다.

과제 책임자인 영남대 서모 교수에 대한 과제 심사를 대학 동기, 학내 같은 연구실을 쓴 동료, 같은 지도교수 밑에서 공부한 학우가 진행했다.

이 같은 문제점은 환경부가 대학이라는 특수성을 지나치게 고려한 나머지 견제나 감시를 하지 않은 데서 비롯한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가 1998년부터 현재까지 전국 녹색환경지원센터에 20년간 국비와 지방비 등 연구비로 지원한 금액이 약 1270억원에 달하지만, 정작 녹색환경지원센터에 대한 감사는 단 한 차례에 불과했고, 이마저도 센터 설립 초창기에 이뤄진 감사일 뿐이다.

송 의원은 “견제 받지 않는 곳에서 부정이 싹트기 마련이다. 국비가 센터장의 개인 쌈짓돈처럼 사용되는 실태는 반드시 시정돼야 한다”면서 쪼개기 연구용역 계약, 특정 교수 연구용역 몰아주기, 중복 연구, 심사 부정 등 전반적인 수의계약 과정과 관련된 여러 문제들에 대해 환경부가 감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