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동아시아 겨울철 기후전망 회의한국·중국·일본·몽고 기상 전문가 60여명 참석

[환경일보]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11월7일(수)부터 9일(금)까지 서울 켄싱턴 호텔에서 ‘제6차 동아시아 겨울철 기후전망 토론회(포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동아시아 겨울철 기후전망 포럼(EASCOF)은 겨울철 전망을 위해 세계기상기구(WMO) 지역기후활동(RCOF)의 일환으로 한국, 일본, 몽골 기상청이 교대로 주관한다.

이번 한국 기상청이 주관하는 토론회에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몽골 기상청의 장기예보 전문가 60여명이 참석한다. 참고로 여름철 기후전망을 위한 토론회(FOCRAII)는 매년 중국에서 개최된다.

이번 토론회는 폭염 등 지난 여름철 기후특성에 대한 과학적 분석과 각국 기관의 겨울철 동아시아 기후전망을 공유하고 토의한다.

또한, 엘니뇨 전망과 동아시아 기후 변동성 등 동아시아 지역의 장기예보 기술력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연구 결과도 소개하고,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 및 결과에 대한 요약보고서는 회의 종료 후 WMO에 제출한다.

기상청은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오는 11월23일(금) 겨울철 계절전망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장기예보 발전은 전 세계가 함께 노력하여 견인하는 것인 만큼, 한·중·일·몽이 이번 토론회를 통해 동아시아의 협력을 다지고 장기예보 정확도를 향상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포토]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을 위한 국회 토론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3일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