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원희룡 “전기차 정책, 질적·선도적 측면에서 펼쳐”전기차 이용자와의 정보 교류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전기자동차 정책에 대해 질적·선도적 측면에서 펼쳐왔다고 피력했다.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제주=환경일보] 전재현 기자 =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8일 엠버호텔센트럴에서 열린 ‘한국전기차사용자협회 제주지역 토론회(EVuff@Jeju EV User Forum & Festival)’에 참석했다.

이날 원희룡 지사는 “규모보다는 질적인 면과 선도적 측면에서 전기차 정책을 펼쳐 왔다”며 “최우선 고객이자 협력자로서 전기차 이용자들과 함께 정책을 이끌어 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전기차 연관 산업 및 육성 정책에 대한 변함없는 의지를 드러내며 이 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블록체인은 정부에 문제 제기를 하고 가속도를 붙이는 차원에서 자주 언급을 한 것인데 도지사가 이젠 전기차에 대한 애정은 식고 블록체인으로 넘어갔냐는 얘기도 듣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는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탄소제로섬 프로젝트) 구축을 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있는 정책”이라며, “규모보다는 질적인 면에서 정책을 선도하려고 노력했고, 그 결과로 올해 전기차 1만대 시대가 열린 것”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 덕에 현재는 다른 지자체까지 전기차 보급에 열을 올리는 상황까지 연출됐다”고 말하며, 참석자들에게 “최우선 고객이자 연관 산업을 고민하고, 고용창출까지 담당하는 협력자로서 현장에서 많은 아이디어를 달라”고 전했다.

이날 참석한 노희섭 미래전략국장도 “전기차 특구를 통해 연관 산업을 육성하는 것부터 각종 규제를 풀기 위한 접근, 충전기 사업,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부분, 신재생에너지 전략까지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산업화 측면에서 다방면으로 규제를 풀기위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원 지사는 2016년 10월 보조금 위주의 관 주도 보급정책에서 전기차 사용자들의 관심과 참여를 통한 오픈이노베이션으로 전환하는 전기차 2.0시대를 선언한 바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한국전기차사용자협회(이사 이찬진)가 공동주최한 이날 행사는 제주 전기차 연관 산업 육성과 전기차 보급 안정화 방안, 제주 전기차 이용자와의 정보 교류를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원희룡 도지사와 전기차 관련 부서 공무원이 함께 참석했으며 이찬진 한국전기차사용자협회 이사를 비롯해 운영위원, 협력업체, 전기차 서포터즈 등 40여명이 함께 했다.

토론회에서는 전기차 활성화와 관련해 전기차 충전 스테이션 구축, 공동주택 내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전기차 충전 방해 행위에 대한 처리 방안, 소형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 전기차 보급의 전략적 접근 연관성, 내년도 충전기 설치 지원 사업 개선 방안 등이 논의됐다.

끝으로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3월 전기차 등록 대수가 1만대를 돌파했다. 최근 1만4,317대까지 늘어났다.

전재현 기자  sk917964@gmail.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환경부, 2차 기후변화대응 계획 국민의견 수렴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산림청, 한국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