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국립자연휴양림, 주변마을 사회적 경제주체로 육성용화산자연휴양림 등 10개소, 관광정보와 연계한 지역특산물 판매장 열어
강원도 춘천 용화산자연휴양림 가을 전경 <사진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정영덕)는 지역특산물을 판매하고 산촌휴양 관광 정보를 제공하는 특산물판매장(브랜드숍)을 10일 청태산자연휴양림(강원 횡성)을 시작으로 올해 안에 국립자연휴양림 10개소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동반성장을 위해 기획한 ‘지역상생발전 단계별 추진전략’에 따른 사업의 일환이다.

국립자연휴양림은 3개년 계획인 ‘지역상생발전 단계별 추진 전략’에 따라 특산물판매장 운영, 사업모델 발굴, 전문가 컨설팅 등을 통해 마을공동체를 사회적 경제주체로 체계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올해는 1단계로서 ‘1休+1村 협의체’ 운영을 통해 마을공동체를 조직하고 특산물판매장 운영을 지원해 주민들의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하고 새로운 소득창출 기반을 마련한다.

내년부터는 2∼3단계로서 자연휴양림과 산촌마을 보유자원이 결합한 체험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지역관광자원과 연계한 산촌휴양 패키지 상품을 개발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전문가 경영컨설팅을 통해 우수 마을공동체를 인증하고 사회적 경제주체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현재까지 국립자연휴양림에서는 청소·세탁, 숲생태관리 등에 지역주민을 고용하고 안테나숍을 운영하여 지역주민 소득증대를 위해 노력해왔다.

경기도 가평 유명산자연휴양림 가족놀이터

2016년부터 자연휴양림 3개소에 농림산물을 판매하는 안테나숍을 운영해 연간 최대 6000만원의 판매수입을 얻었다. 그러나 몽골텐트, 간이판매대 등의 형태로 운영돼 판매수입 확대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에서는 자연휴양림 내 안테나숍으로 운영되던 판매시설을 보완하고 추가 신설해 마을공동체와 협약 후 특산물판매장으로 제공한다.

또한 마을축제와 연계해 농산촌 생산물, 공예품 등을 판매하는 직거래장터(산골장터)도 4개 자연휴양림에서 운영하고 있다.

정영덕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자연휴양림과 산촌보유자원을 결합한 새로운 지역상생발전 선도모델을 개발 육성하고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특산물판매장이 주민공동체를 사회적 경제주체로 발전하는 성장사다리 역할을 함으로써 지역주민에게 양질의 일자리와 안정적인 소득을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