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대관령 한우도 겨울 준비 한창한우연구소, 겨우내 소 풀사료 준비 및 축사 점검
방목지에서 축사로 들어오는 한우 소떼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한우연구소는 겨울 준비에 한창이다.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해발 800미터에 자리 잡은 한우연구소는 겨울철 평균기온이 영하 20℃를 밑돈다. 바람이 강한 날은 체감온도가 영하 30도℃까지 떨어지기도 한다.

축사에서 겨울을 나는 한우 700마리를 먹이려면 옥수수 담근먹이 450여 톤과 마른 풀 500여 톤이 필요한데, 옥수수 담근먹이는 9월에 옥수수의 줄기와 알맹이를 수확한 뒤 40일간 저장고에서 발효해 만든다. 마른 풀은 봄과 가을에 거둔 뒤 3∼4일간 자연 상태에서 말려 둥글게 말아 준비한다.

한우 어미소와 아기 소

6개월가량 한우가 머물 축사 내부도 깨끗이 청소하고 눈과 찬바람을 견딜 수 있도록 시설물도 수리하고, 송아지가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바닥에는 깔짚(짚, 톱밥)을 깔아 놓고, 영양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만희 한우연구소장은 “올겨울에도 한우가 무사히 겨울을 보내 우수한 유전적 특성의 개량 집단을 조성할 것”이며, “아울러 한우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품질과 생산성 향상 연구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이삭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이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포토]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을 위한 국회 토론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3일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