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제주문화 담은 '제주국가정원' 조성된다제주연구원, 11월 말 용역 완료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국가정원'을 조성하기 위한 기본계획 용역 최종보고회를 지난 20일 실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제주도청.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제주=환경일보] 전재현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국가정원'을 조성하기 위한 '제주국가정원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용역' 최종보고회를 지난 20일 오후 2시경 제주연구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제주가 가지고 있는 천혜의 자연자원인 오름과 꽃, 나무 등을 활용해 제주의 독특한 문화와 자연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새로운 힐링 문화 공간을 조성하기 위한 용역이 실시됐다.

용역 수행기관인 (재)제주연구원은 지난해 관련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서귀포시 남원읍 수망리 물영아리오름 일대를 사업대상지로 선정해 올해까지 용역을 실시했다.

제주신화 등을 활용한 주제선정을 위해 수차례 전문가 자문회의를 실시하는 등 오는 11월 말 마무리 단계를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제주연구원의 기본 구상(안)에는 지리적 위치 등 입지적 여건, 지형과 지세를 고려한 자연환경 분석, 접근성과 토지이용 등 인문·사회환경 분석 등을 통한 개발 여건 요소를 종합해 공간 구상과 시설 배치 계획이 담겼다.

공간 구상은 대상지(물영아리오름)이 가지고 있는 법적 제약사항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의 사용공간에 대한 고민을 통해 계획했다. 또 시설 배치는 제주인의 삶과 문화 그리고 환경을 정원 내에 반영해 의미를 부여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제주인의 삶은 제주의 대표적인 3가지 신화를 매개체로 인간생명의 탄생과 제주인의 이상향을 상상을 통해 현실화 하려고 시도했다. 이를 토대로 12가지의 주제를 활용한 '제주국가정원'이 탄생할 전망이다.

제주 중산간지역의 목축문화는 지역주민이 활용하고 있는 목장과 초지 조성지를 지역주민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구상됐다. 정원과 지역주민이 서로 함께 공존할 수 있도록 계획됐다.

이 밖에도 용역에서는 지역주민과 연계한 사업의 발굴계획 뿐만 아니라, 산림휴양 및 문화 벨트화를 위한 주변 관광지와의 연계 프로그램 개발도 제시했다.

또, 제주국가정원 조성에 대한 사업의 타당성과 장기 수요예측을 통한 경제성 분석, 경제적 파급 효과 분석 등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생산, 소득, 고용 창출효과를 수치화했다.

끝으로 제주특별자치도 김양보 환경보전국장은 "이번 최종보고회를 통해 제주국가정원이 제주도민의 삶과 문화 그리고 환경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며 밝혔다.

전재현 기자  sk917964@gmail.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포토] 제5회 한·중 약용작물 국제화 전략 학술토론회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