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유사재난 방지 소통과 협력에서 답 찾는다범정부 재난원인조사기관 공동 워크숍 개최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11월29일부터 2일 간 국립산림치유원(경북 영주)에서 범정부 재난원인조사기관 공동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 9월21일 출범한 국가재난원인조사기관 협의회 참여기관과 지방자치단체의 재난 및 사고 원인조사 관계자들의 전문성과 원인조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개최하게 됐다.

이번 행사는 재난원인조사기관 간 전문지식과 정보를 공유하고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최영식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장을 비롯하여 국립재난안전연구원, 건설사고조사위원회의 재난원인조사 관계자들이 ‘재난원인조사기관의 역할 및 우수사례’ 등에 대해 발표한다.

또한 윤완철 카이스트 교수는 ‘재난 원인분석과 재발방지 및 시스템적 접근’, 정상만 공주대 교수는 ‘4차 산업혁명과 재난안전’이라는 주제로 전문가 특강을 진행해 재난원인조사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발전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행정안전부에서 추진 중인 ‘재난조사 정보관리시스템’과 ‘재난원인조사 업무편람’에 대한 의견 수렴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각 기관의 재난조사 보고서와 전문가 DB를 공유하는 ‘재난조사 정보관리시스템’은 2019년 2월까지 시스템 구축과 정보 수집‧등록을 마치고 원인조사기관들이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재난원인조사 유형별 표준 조사절차를 규정하는 ‘재난원인 조사 업무편람’도 내년 초에 제작‧배포해 개별 재난원인조사 기관들이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워크숍에서는 전체 참가자들이 참여하는 분임토의를 통해 재난원인조사 전문성 제고방안과 재난원인조사 기관 간 협력 방안에 대해서 함께 고민하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며, 재난원인조사 협력 유공자들에 대한 시상식과 특수차량, 드론과 같은 첨단 재난원인조사 장비를 시연하는 부대행사도 열릴 예정이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재난은 원인규명과 재발방지대책을 어떻게 수립하는가에 따라 우리 사회의 위험 가능성이 달라질 수 있다”라며 “이번 워크숍이 재난원인조사의 전문성과 신뢰성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