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경찰·소방·지자체 안전서비스 표준화비효율·중복투자 막고 민간 참여·우수 소프트웨어 개발 기대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긴급한 재난안전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지자체와 경찰, 소방 등의 정보시스템 연계 사업에 민간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서비스 연계 규격, 공통 UI(사용자 환경), API가 표준화 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도시 안전서비스에 필요한 표준과 공통 UI를 마련하고 11월30일 엘 더블유(LW)컨벤션에서 기업과 지자체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표준화는 업계의 자율성을 보장하고 빠른 기술혁신 속도에 대응하기 위해 단체표준으로 마련했다. 또한 표준화 과정에는 경찰, 소방·지자체와 민간 솔루션 기업 등이 폭넓게 참여했다.

연계서비스 표준 대상

기존에는 정부 연구개발(R&D)로 개발한 연계 서비스만 도시 안전망 구축 사업에 활용했으나 향후 민간 기업이 개발한 다양한 서비스도 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그간 국민의 생명·재산 보호와 관련된 긴급한 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지자체, 경찰, 소방 등 국가 재난안전체계의 연계 운용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정부는 2015년부터 관계 기관 간 업무협약(MOU)를 통해 지자체와 112·119 등 공공안전 분야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으로 연계하는 스마트 도시 안전망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대전시의 경우 112·119 망 연계로 2017년 15,117건의 CCTV 영상 정보를 제공해 2016년 대비 범죄율이 6.2% 감소한 반면 검거율은 2.7% 증가하고, 119는 출동시간 단축(7:26초→5.58초), 7분 이내 출동율을 크게 개선(63.1→78.5%)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정부는 2022년까지 기업·혁신 도시, 주민 30만 명 이상의 전국 80개 지자체에서 도시 안전망 연계를 우선 추진할 계획으로 올해 말까지 22개 지자체의 구축 사업이 완료된다.

한편 민간 업계는 소프트웨어(S/W) 시장 활성화, 지자체의 스마트시티 사업 참여 등을 위해 통합플랫폼 및 기관 간 연계서비스에 필요한 표준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해 왔다.

정부는 지난해 통합플랫폼 표준에 이어 이번 연계서비스 표준 마련으로 민간 솔루션 기업의 참여가 활성화돼 경쟁을 통해 우수 소프트웨어(S/W)가 개발되는 등 스마트시티 소프트웨어(S/W)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공통 UI(사용자 환경)와 API가 함께 개발돼 112·119 등 서비스 기관의 요구에 맞는 환경 마련과 민간 기업의 서비스 개발에 장애가 되는 걸림돌을 없앴다.

국토부 이정희 도시경제과장은 “스마트시티는 도시 공간에서 다양한 서비스 및 시스템 간의 연계를 통해 운영되므로 연계규격, 인터페이스 사양 등에 대한 표준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며 “이번 표준화를 계기로 각종 정보시스템의 연계·운영을 촉진하고 침체된 국내 소프트웨어(S/W)산업 활성화, 국민 안전서비스가 한층 업그레이드 되도록 안전기관 간 정보시스템 연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