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해외건설 지원 글로벌인프라펀드 7호 조성국토부, 공기업 및 금융기관과 자산운용사 간 투자 약정식 체결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한국공항, LH 등 인프라 공기업과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과 손잡고 해외인프라도시개발사업 지원을 위한 글로벌인프라펀드(GIF) 7호를 조성한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11월30일(금) 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이하 KIND) 대회의실에서 KIND, 인프라 공기업 및 금융기관과 자산운용사(신한BNP파리바 자산운용) 간 투자 약정식을 체결한다.

12월 중 출범하는 GIF 7호는 그간 조성해 운영 중인 GIF 2호의 투자자인 인프라 공기업의 투자 잔여분을 근간으로 올해 6월에 출범한 해외 PPP 전문기관인 KIND와 미 달러화 투자를 희망한 신한은행, 우리은행이 신규투자자로 참여한다.

펀드 구조도 <자료제공=행정안전부>

그간 해외수주 지원을 위해 조성된 GIF 1호, 2호, 3호는 기 조성된 투자금액을 모두 사업에 투자하거나 투자약정기간이 도과해 추가투자여력 확보를 위한 조치가 필요한 시점에 인프라 공기업과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추가로 GIF 7호를 출범하게 됐다.

한-아세안 협력펀드(가칭)로 명명한 GIF 5호와 한-유라시안 협력펀드(가칭)인 GIF 6호도 신규조성을 준비 중이며, 오는 12월 중 자산운용사 공모를 거쳐 내년 상반기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정경훈 건설정책국장은 “GIF 5호, 6호, 7호 출범은 해외투자개발사업의 금융지원은 물론 그간의 GIF 운용경험을 통해 학습된 시행착오를 공유해 공공기관과 민간금융기관의 해외진출을 가속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정책펀드인 글로벌인프라펀드에 역량 있는 해외건설업체 및 자산운용사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향후 국토부는 우리기업이 추진 중인 투자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 뿐만 아니라 신규 우량 투자개발사업 발굴을 위한 타당성조사 지원과 KIND 등을 통한 우리기업의 해외 인프라도시개발사업 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