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나트륨 함량 높은 ‘어묵’ 섭취량 조절 필요한개만 먹어도 1일 에너지 필요량 대비 최대 61.3%

[환경일보]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어묵 13개 브랜드, 21개 제품을 대상으로 시험·평가한 결과, 어묵 1개가 하루 필요한 나트륨 함량의 33.7%, 최대 61.3%를 함유하고 있어 섭취량 조절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1개 제품의 영양성분은 1회 섭취량(조리용 100g, 간식용 한 개)당 평균 열량이 1일 에너지 필요량 대비 7.5%, 지방 함량이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6.9%로 낮은 편이지만 단백질 함량은 18.9%, 나트륨은 33.7%로 높은 수준이었다.

1일 기준치 대비 영양분 함량 비율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제품이 방사성 물질, 미생물 등 안전성 기준에는 적합했지만, 영양성분을 표시하지 않거나 틀리게 표시한 업체가 많아 개선이 필요했다.

조사대상 21개 제품의 나트륨 함량은 1회 섭취량(조리용 100g, 간식용 한 개)당 평균 673.7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33.7%)로 높은 수준이었다.

특히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부산어묵‘프리미엄 어묵’)을 100g 섭취하면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61.3%까지 섭취할 수 있어 어묵 제품의 나트륨 저감화가 필요했다.

시험결과 조리용 어묵(총 13개 제품)은 상대적으로 연한 제품이 2개, 중간 제품이 7개, 단단한 제품이 4개였고, 간식용 어묵(총 8개 제품)은 연한 제품이 2개, 중간 제품이 4개, 단단한 제품이 2개로 나타났다.

아울러 모든 제품에서 방사성 물질, 이물, 미생물(대장균군, 황색포도상구균)은 검출되지 않았고 보존료(소브산)는 기준에 적합했다.

제품별 나트륨 함량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어묵은 영양성분 표시 대상 식품이 아님에도 전체 21개 제품 중 14개 제품이 자율적으로 표시하고 있었지만, 이중 5개 제품(4개 업체)은 일부 영양성분 함량 표시가 표시기준의 허용오차 범위를 초과했다.

또한 11개 제품(10개 업체)은 원재료명의 제품 표시 정보가 온라인 정보와 달랐다.

표시 개선이 필요한 전 업체(10개 업체)는 한국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해 개선 계획을 보내왔고, 관계기관에는 어묵을 영양성분 표시 대상 식품으로 지정하도록 건의할 예정이다.

시험대상 조리용 어묵의 100g당 가격은 338원~1429원, 간식용 어묵은 한 개당 976원~2000원 수준이었다.

노브랜드‘사각어묵’이 338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부산대원어묵 ‘야채왕대’가 1429원으로 가장 비쌌다.

간식용 어묵 한개당 가격은 노브랜드 ‘빅어묵바(100g)’가 976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고래사 ‘수제어묵 야채N(70g)’과 삼진어묵‘어묵바 매운맛(80g)’이 2000원으로 비쌌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