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민생사법경찰 출범 10주년, ‘경찰백서’ 발간식품, 환경, 대부업, 다단계, 부동산 등 16개 분야 확대
민생사법경찰 백서 포스터 <사진제공=서울시>

[환경일보] 이광수 기자 =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시민의 일상생활, 민생경제와 직결된 분야를 전담 수사하는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이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고 7일 밝혔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지자체 최초의 수사전담 특별조직으로 출범해 17개 광역시·도 특사경 중 유일하게 국 단위 체제(행정1부시장 산하 소속)를 갖추고 있다.

그동안 총 16개 분야에 대해 총 1만 505건(인지수사 4,367건, 고발수사 6,138건), 1만 1,850명에 대한 수사를 벌여 1만 1,846명을 검찰로 송치해 93.7%의 높은 기소율을 보였다. 폐수 무단방류 최초의 구속사건을 시작으로 통화불능 유도프로그램(일명 대포킬러)을 통한 불법전단지 무력화, 불법 청약통장 브로커 60명 대거 형사입건, 사회복지법인 비리수사 등 눈에 띄는 성과도 거뒀다.

또한,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총 105명으로 행정, 보건, 약무, 환경, 세무, 사회복지 등 총 16개의 다양한 직렬의 공무원들이 협업해 전문 수사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자체 중 유일하게 법무부로부터 법률자문검사가 직접 파견돼 있는 것도 특징이다.

민생사법경찰단은 출범 당시 식품, 보건, 환경 등 5개 분야로 출발해 현재 대부업, 다단계, 부동산, 사회복지, 의료법 등을 포함 광범위한 16개 분야까지 수사 범위를 확대하며 명실상부한 ‘민생지킴이’로서 자리 잡았다.

작년에는 민생사법경찰단 내 ‘디지털포렌식센터’가 지자체 최초로 문을 열어 스마트폰 등 디지털증거매체에 대한 증거수집과 분석도 가능해졌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민생사법경찰단의 10년 간 주요 수사 활동과 성과, 사례와 통계 등을 담은 ‘민생사법경찰 백서’를 발간했다.

‘민생사법경찰 백서’는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 소개 및 변천사, 주요 수사활동 및 수사사례, 과학수사시스템 구축 및 수사역량 제고 등의 내용을 포함해 총 7장으로 구성됐다.

안승대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지난 2008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출범한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지난 10년 간 1만 건 이상 수사를 통해 시민 안전, 민생과 직결된 분야에 집중적인 활동을 벌이며 전국 지자체 특사경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왔다”며 "앞으로 서울시와 자치구의 특별사법경찰이 수사역량을 제고하고 유기적 협력체계를 통해 민생사범 척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서는 서울시 및 자치구와 전국 특별사법경찰 전담부서, 공공도서관 등에 올 연말까지 배포된다. 전자책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ebook.seoul.go.kr)에서 시민 누구나 언제든지 열람 가능하다.

이광수 기자  rhkdtn11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아이사랑 2018-12-08 11:00:18

    서울시는 뭐든 앞서가는구나
    박원순시장의 서울의 변화를 전국으로 확대해주세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