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차준환, '될 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어땠길래?
사진=차준환 SNS

남자 피겨스케이팅 선수 차준환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차준환은 8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파이널에 출전해 총점 263.49점으로 남자 싱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차준환은 아역모델 출신으로, 초등학교 1학년때 피겨 선수로 입문했다.

그는 만 12살 때 트리플 5종 점프를 완성, 14살에는 최연소 쿼드러플 점프 랜딩 기록을 세우며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특히 차준환은 과거 SBS '김연아의 키스앤크라이'에 출연해 배우 진지희와 호흡을 맞추며 얼굴을 알렸다.

한편 그랑프리 파이널은 시즌 ISU 그랑프리 7개 대회 성적을 합산해 상위 6명만 출전하는 대회다. 차준환은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메달 성과를 냈으며, 출전한 것도 최초다.

최재호 기자  cjh@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ECO-EXPO KOREA 2019)’ 개최
[포토] ‘2019 친환경대전’ 개막
[포토] 'GGGI 녹색성장지수 출범식' 개최
[포토] 'GGGW2019, 국제 기후 거버넌스 정책 토론'
[포토] 'GGGW 2019' 개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