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건강한 해양생태계 조성 논의해수부・해양환경공단, 해양생태계 통합관리 심포지엄 개최

[환경일보]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와 해양환경공단(이사장 박승기)은 12월13일 베스트웨스턴 강남 호텔에서 ‘해양생태계 통합관리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해양생태계 통합관리 심포지엄은 연안개발, 해양쓰레기, 기후변화 등으로 훼손된 해양생태계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정부, 기관, 단체 등이 함께 모여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을 도모하는 자리로, 2015년부터 개최됐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이번 심포지엄에는 해양수산부, 지자체, 공공기관, 해양동물 구조‧치료기관, 시민사회단체 등 전국 각지의 해양생태계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점박이물범의 지역중심 보전방안을 비롯해 교란‧유해생물 관리 현황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심포지엄의 첫 번째 세션에서는 백령도 대표상징물인 점박이물범의 지역중심 보전방안을 비롯해 ▷교란‧유해생물 관리 현황 및 제언 ▷산림생태계 장기 모니터링을 통한 생물 보전 ▷국내에 방류된 바다거북의 이동경로 추적 등 ‘해양생물 보전․관리방안’이 논의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해양공간관리 제도 운영 ▷갯벌생태계 복원을 통한 서식처 관리 ▷해양보호구역 주민감시단 운영성과와 개선방안 ▷바다숲 조성 등 해양생태계 서식처 보전 및 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방안을 모색한다.

이어 민‧관‧산‧학‧연 전문가들 간 종합토론을 통해 해양생태계 서식처 보전 및 관리와 관련된 현안을 짚어보고, 공공-민간부문 협업을 통한 해양생태계 보전·관리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 명노헌 해양생태과장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우리나라 해양생물 및 서식처 보전 정책의 과거와 현재를 살펴보고, 미래 발전 방향을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논의 결과를 기반으로 건강한 해양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정책들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