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2019년 해돋이, 한라산 정상에서 만나세요1일 새벽 한라산 야간산행 허용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소장 이창호)는 1일 새벽 00시부터 야간산행을 특별히 허용한다. 사진은 한라산 정상에서 바라 본 새해 일출.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제주=환경일보] 전재현 기자 = 기해년 황금돼지해의 첫 해돋이를 한라산 정상 백록담에서 맞으려는 탐방객들을 위해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소장 이창호)는 1일 새벽 00시부터 야간산행을 특별히 허용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야간산행 허용코스는 정상 등반이 가능한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다. 야간산행 허용을 위해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탐방객들의 안전과 악천후에도 탐방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유도 로프와 깃발 등을 설치 완료했다고 밝혔다.

특히, 2018년 마지막 날(12월 31일 18시부터)에는 진달래밭과 삼각봉대피소, 동릉 정상에 탐방객 안전사고 및 응급 상황발생 시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공원직원(38명) 및 119대원(2명)외에 제주 산악안전 대원(15명)을 추가로 배치한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관계자는 “해돋이 당일, 눈이 올 경우를 대비해 아이젠과 스틱을 반드시 휴대하고 방한장비와 비상식량 등을 준비해야 한다”며 “또, 야간 안전산행의 경우는 개별행동을 자제하고, 가급적 2인1조로 그룹을 지어 탐방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한편,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 이외의 탐방로의 경우, 기존 입산시간(06:00) 이전에 입산하려는 탐방객은 강력하게 단속할 예정이다.

해돋이 당일 대설경보가 발령될 때에는 전면통제, 대설주의보 발령 때는 부분 통제해 탐방객 안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전재현 기자  sk917964@gmail.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국감] 국회 환노위 '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시작
[국감] 산자위, '한국광해관리공단' 국정감사 개시
[국감] 농축위, 산림청 국감 개시
[국감] 행안위, 서울시 국정감사 시작
[국감] 환노위, 환경부 산하기관 국감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동정] 김창규 동대문구의장, ‘제25회 서울약령시 보제원 한방문화축제’ 참석[동정] 김창규 동대문구의장, ‘제25회 서울약령시 보제원 한방문화축제’ 참석
[기고] 알고 먹는 밥상 위 ‘기후변화’[기고] 알고 먹는 밥상 위 ‘기후변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