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제주도, 심비디움 절화 20만 본 수출 목표네덜란드 등 수출국 확대
제주특별자치도가 올해 제주산 심비디움이 일본의 명절인 ‘신정’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수출에 나선다. 사진은 제주산 심비디움.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제주=환경일보] 전재현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가 올해 제주산 심비디움이 일본의 명절인 ‘신정’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수출에 나선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송승운, 이하 기술원)은 지난 11월 29일 서귀포심비디움수출작목회(대표 허순재)에서 생산한 양란 심비디움 절화가 일본으로 첫 수출을 시작으로 내년 5월까지 20만 본을 수출할 계획이라고 지난 27일 밝혔다.

12월 24일 현재까지 1.7만 본, 8천5백만 원을 수출하면서, 지난해 14만 본 대비 43% 증가한 20만 본, 10억 원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귀포심비디움수출작목회는 7개 회원 농가가 참여하고 있으며, 제주산 심비디움은 2015년 90만 불, 2017년 70만 불을 수출하는 등 도내 화훼수출에서 백합 다음으로 효자 작목이다.

기술원에서는 절화 수출 지원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절화수명 연장 자동화 시스템(꽃대롱 부착기) 및 꽃 줄기 유인기를 보급했다.

기술원은 농업인 현장 애로사항 해결과 역량강화를 위해 매년 현장컨설팅 및 교육을 실시해 오고 있으며, 올해에도 6회에 걸쳐 현장컨설팅을 실시했다.

심비디움 재배 농가의 소득 안정화를 위해 수출국 다변화에 노력한 결과, 2019년 1월부터 네덜란드, 호주에 시범적으로 수출할 예정이다.

지난 11월에는 농촌진흥청, 대동농협 등 합동으로 수출현장 컨설팅을 실시했다.

끝으로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화훼 수출시장의 변화에 맞춰 국외 시장동향과 전망, 출하기 병해충 방제요령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컨설팅을 실시해 수출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전재현 기자  sk917964@gmail.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포토] 한국물기술인증원 운영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전략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