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제주바다 수중비경 10선 선정생태계 보전사업 및 해양레저 관광 활성화 기반 조성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바다 수중비경 10선’을 선정했다.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제주=환경일보] 전재현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바다 수중비경 10선’을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수중비경 10선 선정을 위해 다이버 전문업체인 핀수영협회, 스쿠버샵 연합회 등과 함께 수중비경 전수조사(43개소)를 실시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바다 수중비경 10선’을 선정했다. 사진은 비양도협곡.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이번에 조사된 수중비경에 대해서는 잠수, 관광, 방송 등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를 개최해, 3차에 걸친 지역별·지형별 분류작업을 거쳐 4차 선정위원회에서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제주바다 수중비경 10선 선정에는 문섬(수지맨드라미), 범섬(산호정원), 숲섬(흰수지맨드라미), 형제섬(수중아치, 어류떼), 비양도(수중협곡), 가파도(해송7종, 넓게), 대관탈·소관탈(감태군락), 우도(주간명월, 고래 콧구멍동굴), 성산 자리여(대형 다금바리), 표선금덕이여(해저분화구, 자리돔떼)가 지정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수중비경 10선에 대한 생태계 보전사업과 수중레저 체험활동 지원 등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방송과 인터넷을 통한 홍보와 함께 1선마다 전설과 스토리텔링을 가미한 웹드라마를 제작해 스킨스쿠버 애호가들이 4계절 찾는 이색 수중 관광지를 알릴 예정이다.

끝으로 제주특별자치도 이기우 해양산업과장은 “제주의 수중 경관이 빼어나 그동안 국내외에서 연간 5만여 명의 스킨스쿠버 애호가들이 제주를 찾았지만, 수중비경에 대한 정보가 없어 불편이 따랐었다”면서 “이번에 선정된 제주 수중비경 10선이 홍보되고 관광지로 개발되면 스킨스쿠버 관광객의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재현 기자  sk917964@gmail.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포토] 한국물기술인증원 운영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전략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