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국립공원관리공단 → 국립공원공단, 이름 바꾼다소극적·규제적 의미 ‘관리’ 삭제, 국무회의 의결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국립공원관리공단의 명칭이 국립공원공단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담은 국립공원관리공단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1월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1월17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해 10월16일 국립공원관리공단 명칭을 국립공원공단으로 변경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국립공원관리공단법이 개정됨에 따라 그 후속조치로 추진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국립공원의 보전 및 탐방, 공원시설의 설치‧유지 등을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1987년 설립된 환경부 산하기관이다.

공단은 전국의 22개 국립공원 중 한라산 국립공원을 제외한 21개 국립공원의 운영을 담당하고 있으며, 국립공원 현장을 중심으로 총 29개의 국립공원사무소를 두고 있다.

국립공원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자연‧생태계와 자연‧문화 경관을 보유한 지역이며, 이곳의 ‘보전’과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환경부 장관이 지정, 관리하는 보호지역이다.

이번 개정안에는 현행 제도의 부족한 점을 개선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공단의 설립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사업에 ‘자원봉사활동의 기반 조성 및 지원사업’을 추가해 국립공원의 보전‧관리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자원봉사 활동 참여를 이끌 수 있도록 했다.

환경부는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기존 국립공원관리공단의 명칭에서 소극적‧규제적 의미의 ‘관리’ 용어를 삭제함으로써 종전보다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공단의 업무 수행이 가능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행령의 자세한 내용은 환경부 누리집(www.me.go.kr) 법령정보 및 법제처 국가법령정보센터(www.law.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문희상 국회의장, 염수정 추기경과 면담
[포토] 한강 상수원 관리, 이대로 괜찮은가
[포토]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향 긴급진단 토론회
[포토] '탈먼지·탈석탄 시민행동' 기자회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동정] 동대문구의회, 경동서포터즈 3기 발대식[동정] 동대문구의회, 경동서포터즈 3기 발대식
[동정] 동대문구의회, 대한노인회 정기총회 개최[동정] 동대문구의회, 대한노인회 정기총회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