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2018년 냉·온탕 반복… 이상기후 심해져1~2월 강한 한파, 짧은 장마와 길게 지속된 무더위
8월1일 홍천 일최고기온 41.0℃, 서울 39.6℃ 기록

[환경일보] 2018년은 계절별 기온 변동이 컸던 가운데, 2개의 태풍(솔릭, 콩레이)이 한반도에 상륙했고, 장마는 짧았던 반면 무더위는 길고 심했던 한해였다.

2018년 주요 특이기상을 월별로 살펴보면, 1월23일~2월13일에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걱정할 정도로 강한 한파가 몰려와 전국 최고기온이 0.6℃(편차 -4.5℃)로 1973년 이후 최저를 기록하는 등 추운 겨울이 시작됐다.

3월 들어서는 따뜻하고 습한 남풍기류가 자주 유입되면서 평년보다 기온이 매우 높고 강수량도 많아 급격한 계절변화를 보였다.

반면 국지적으로 가뭄이 지속된 지역(경기도와 강원 일부)도 있었으며, 4월 초에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져 과수가 냉해를 입기도 했다.

여름철 장마는 14~21일(평년 32일)로, 이는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짧은 장마기간이었다.

장마가 일찍 종료된 후에는 티벳 고기압과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더위가 장기간 계속되면서 폭염일수 31.4일(평년 9.8일), 열대야일수 17.7일(평년 5.1일)로 이례적인 폭염이 기록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여름은 전국 평균기온 최고 1위, 최고·최저기온 2위, 폭염일수와 열대야일수 최다 1위 등의 진기록을 쏟아냈다.

특히 8월1일에는 일최고기온이 홍천에서 41.0℃를 보여 관측 기록사상 최고, 서울도 39.6℃가 관측돼 111년(1907.10.1.)만의 극값을 기록했다.

7월 21∼22일 우리나라 주변 폭염·열대야 관련 모식도(왼쪽)와 7월30일 우리나라 주변 폭염·열대야 관련 모식도 <자료제공=기상청>

8월26~31일에는 태풍 솔릭이 통과한 후, 많은 양의 수증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강한 국지성 호우와 함께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기도 했다. 이에 따라 8월 일강수량(㎜) 최다 1위(8월29일) 철원 384.3㎜를 기록했다.

가을철 들어서는 10월에 상층 기압골의 영향을 자주 받아 기온이 낮았던 가운데, 10월 5~6일에는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상륙하면서 많은 비를 내려 10월 전국 강수량(164.2㎜)이 1973년 이후 최다 1위를 기록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2018년에는 변덕스러운 날씨로 인해 인명과 재산 피해가 컸던 한해였다. IPCC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에 따르면, 극한 기상은 더욱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다”며 “앞으로 국민 건강과 농작물 재해 대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기상정보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문희상 국회의장, 염수정 추기경과 면담
[포토] 한강 상수원 관리, 이대로 괜찮은가
[포토]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향 긴급진단 토론회
[포토] '탈먼지·탈석탄 시민행동' 기자회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동정] 동대문구의회, 경동서포터즈 3기 발대식[동정] 동대문구의회, 경동서포터즈 3기 발대식
[동정] 동대문구의회, 대한노인회 정기총회 개최[동정] 동대문구의회, 대한노인회 정기총회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