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곰팡이 독소 ‘우리 곰팡이’로 잡는다농진청, 메주서 아플라톡신 생성 막는 토종곰팡이 발견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미국 위스콘신 대학과의 공동 연구로 메주에서 곰팡이 독소 아플라톡신의 생성을 강하게 억제하는 곰팡이를 분리하는데 성공했다.

아플라톡신(Aflatoxin)은 보리와 밀, 옥수수, 땅콩, 고추, 참깨, 콩 등 다양한 곡물에서 발생하는 아스페르길루스 플라부스(Aspergillus flavus)라는 곰팡이에서 생성된 곰팡이 독소다.

이번에 분리한 토종황국균 KACC 93295 균주는 아플라톡신의 생성을 억제하고, 이 독소를 만드는 아스페르길루스 플라부스의 생장도 막았다.

분리한 균주를 아플라톡신을 만드는 아스페르길루스 플라부스와 섞어 배양한 결과, 아플라톡신이

황국균 현미경 사진 <사진제공=농진청>

추가로 만들어지지 않았다. 기존의 아플라톡신 양은 줄었고, 곰팡이를 걸러낸 액체(배양여액)도 같은 효과를 보였다.

아스페르길루스 플라부스 10배 희석액에 대조군을 넣었을 때는 아플라톡신이 생성됐지만, 토종황국균 KACC 93295 균주를 넣었을 때는 생성되지 않았다.

이 균주는 메주와 누룩 등을 만드는 데 활용할 수 있으며, 전통 방식으로 만든 메주에서 분리해 식품에도 안전하다.

아플라톡신에 오염된 곡물을 먹은 소가 우유를 생산하면 우유도 오염돼 사람에게 나쁜 영향을 끼칠 수 있다. 그러나 이번에 발견한 균주를 토양에 뿌림으로써 곡물의 아플라톡신 오염을 크게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인 ‘Scientific Reports’에 실어 학술적으로 인정받아 특허출원을 마쳤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업미생물과 김남정 과장은 “동물과 어류에 생리 장해를 일으키는 물질인 아플라톡신이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이번에 발견한 토종곰팡이가 아플라톡신 생성을 막아 식탁의 안전도 지켜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가습기살균제 피해 진상규명, 지원 대책 촉구
[포토] 한국환경경영학회 '2019 춘계학술대회'
[포토] 'KT&G 연초박 성분 공개 검증' 촉구
[포토] ‘스마트 도시홍수관리 국제 심포지엄’ 개최
[포토] 기후위기시대, 식량안보법 제정 방안 모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