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국내 최초 K-POP 전문 공연장 2024년 문 연다‘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민간투자사업’ 적격성 통과
서울아레나 조감도 <자료제공=서울시>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국내 최초 콘서트 전문 공연장 ‘서울아레나’가 2024년 문을 연다.

서울시는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민간투자사업’이 최근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의 민자 적격성 조사를 최종 통과, 본격 추진에 들어간다고 9일 밝혔다.

이 공연장은 창동역 인근 약 5만㎡ 부지에 1만8400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도록 지어져 실내 공연장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이 곳에서 케이팝(K-POP)은 물론 해외 뮤지션 내한공연, 음악 시상식, 페스티벌, 대형 아트서커스 등 약 90회 이상의 공연이 펼쳐진다.

아레나 주변에는 신진 아티스트 공연과 팬미팅, 어린이 뮤지컬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리는 2000석 규모의 중형 공연장, 11개 스크린을 갖춘 영화관, 케이팝 특별전시관 같은 대중음악 지원시설을 비롯해 레스토랑 등 각종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서울아레나 조감도 <자료제공=서울시>

메인 공연장 아레나에는 스탠드를 설치해 관객이 중앙 무대를 둘러싸고 관람할 수 있는 원형 실내 공연장으로, 1만석~2만석 규모다. 관객과 무대와의 거리감을 줄이고 시야를 확보할 수 있어 다양한 무대연출이 가능하다. 핵심적인 공연 인프라이지만 세계 10대 도시 중 아레나가 없는 도시는 서울이 유일하다.

총 사업비는 5284억원으로 전액 민자로 충당한다. 준공과 동시에 소유권이 시에 귀속되며 민간사업자가 30년간 운영하는 수익형 민간투자방식(BTO)이다.

시는 케이팝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는 가운데 대형 공연장을 확보, 글로벌 문화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더불어 기존 지하철 1·4·7호선을 비롯해 건설 예정인 GTX-C 노선, KTX 동북부 연장선 등 뛰어난 접근성을 활용해 이 일대를 한류관광 메카로 만들어간다는 목표다.

이 사업은 총 생산 5994억원, 총 부가가치 2381억원의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또 공사기간 4465명, 운영기간 3300명 등 총 7765명의 고용·취업 효과도 기대된다.

시는 오는 5월 제3자 제안공고를 거쳐 9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지정한 후 내년 6월 실시협약을 맺을 예정이다. 2023년 말 공사를 마무리하고 2024년 1월 정식 개장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국내 최초 콘서트 전문 공연장인 서울아레나가 건립되면 서울을 넘어 한국의 글로벌 문화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를 토대로 서울 동북권 지역을 일자리·문화중심의 신경제중심지로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100년의 시작, 새산새숲’ 토크콘서트
[포토] 국민과 함께하는 내 나무 갖기 한마당
한국산림복지진흥원 홍보·마케팅 담당자 공동연수
[포토] '대한설비공학회 홍보대사 위촉식' 개최
[포토] 환경 R&D 발전방향 정책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소음 잡는 환경보안관[기고] 소음 잡는 환경보안관
[동정] 동대문구의회, 동대문구급식관리지원센터 개소식 참가[동정] 동대문구의회, 동대문구급식관리지원센터 개소식 참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