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해외건설·플랜트 마이스터고 졸업생 첫 배출… 취업률 85%공기업 해외현장에 26명 파견… 국제기구·외교부 해외공관 인턴십 추진

[환경일보] 국내 1호 해외건설·플랜트 마이스터고(서울도시과학기술고등학교, 교장 이조복)에서 첫 졸업생을 배출한 결과 졸업생 126명 중 107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해외 전문인력을 장기적이고 안정적으로 육성하고자 2016년 설립한 해외건설·플랜트 마이스터고의 첫 졸업식이 11일 오후 2시에 개최된다.

박선호 1차관은 축사를 통해 “그간 우리가 쌓아온 정보통신 기술 역량 및 융복합 기술이 결합하면 향후, 스마트 인프라,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해외 진출이 크게 확대 될 수 있다”면서 “앞으로 학교, 기업, 지역 사회와 함께 졸업생들의 취업, 해외진출 등 목표와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국토부는 마이스터고 재학생이 해외 인프라 청년 인턴십에 지원할 경우 일정 수준의 가점을 부여하는 등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그동안 국토교통부는 기숙사 신축, 실습 시설 개량, 교육 교재 연구, 해외 연수 지원 등을 위해 2015년부터 4년간 50억원을 지원했다.

학교는 최신식 설비 및 기자재 활용을 바탕으로 학생들에게 산업계의 수요 맞춤형 교육과 외국어 및 외국 문화 교육을 제공하는 등 마이스터(meister, 기술명장) 육성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했다.

그 결과 청년 취업이 어려운 시기에도 산·관·학 업무협약(MOU)과 기업 대상 학교설명회 등을 통해 첫 회 졸업생의 85%이상을 취업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아울러 국토부는 지속적인 해외현장 전문가 양성 및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인프라 공기업 청년 인턴십 프로그램(WIFI, World Infra Frontier Internship)을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 유엔인간정주계획(UN-HABITAT) 등 국제기구 및 외교부 해외공관 인턴십 프로그램도 도입해 글로벌 청년 인재 양성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마이스터고 재학생이 해외 인프라 청년 인턴십에 지원할 경우 일정 수준의 가점을 부여하는 등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서울환경영화제 개막···안성기·박중훈·정우성 등 참석
[포토]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개최
[포토] '계획기간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변경(안) 공청회' 개최
[포토] 41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 개최
[포토]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 반대 1인 시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