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순천향대천안병원, 신속대응팀 신설응급상황 발생위험 높은 환자들의 생명을 지키는 전담팀

[천안=환경일보] 정승오 기자 =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병원장 이문수)은 최근 신속대응팀을 신설해 입원환자들의 안전을 강화했다.

신속대응팀(Rapid Response Team)은 입원환자 가운데 호흡곤란, 쇼크, 심정지, 의식저하 등 응급상황 발생위험이 높은 환자들의 생명을 지키는 전담팀이다. 심장내과 교수 1명, 흉부외과 교수 1명, 전담간호사 1명 등 3명으로 구성돼있다.

신속대응팀은 병동 내 위험환자들을 미리 선별해 밀착 관리한다. 특히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전실한 지 48시간 이내의 환자 ▲고위험 수술 후 일반병실로 전실한 지 24시간 이내의 환자가 주요 돌봄 환자다.

선별된 위험환자들의 정보를 담당교수 및 병동 의료진과 공유한 다음, 혈압, 맥박, 호흡, 산소포화도, 체온 등 환자들의 상태를 면밀하게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파악한다.

관찰 중 위험징후가 나타나면 담당교수에게 알리고, 즉각 적절한 치료를 실시하며, 만일 비정상적인 징후가 발견되면 해당 전문교수와 함께 협진도 진행한다.

이문수 병원장은 “신속대응 시스템을 지속 발전시켜 환자 안전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순천향대천안병원 신속대응팀 심장내과 진동규 교수와 전담간호사가 미리 선별한 위험환자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정승오 기자  hkib1234@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포토] 2019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
[포토] 폐기물관리시스템 개선을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포토] 2019 UN청소년환경총회
[포토] 제4회 대한건설보건학회 2019 학술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