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천안시, 공공하수도 악취 민원 해결에 나선다!하수도 준설원, BTL 통해 공공하수도 악취지도 작성
천안시 맑은물사업소 전경

[천안=환경일보] 정승오 기자 = 천안시가 그동안 민원신고에 의존하던 공공하수도 악취민원 해결에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시는 도심지 공공하수도 악취저감대책으로 이달부터 3월까지 ‘천안시 악취지도’를 만든다고 17일 밝혔다.

그동안 시는 악취와 하수도 준설 민원이 2016년 671건, 2017년 899건, 2018년 1143건 등 지속해서 증가함에 따라 악취지도 제작 등 악취 민원 해결 시스템을 개선하기로 했다.

악취지도는 읍․면․동과 하수도 준설원, 개인별 전화민원을 통해 악취지역 현황을 조사를 거쳐 유지관리 업체와 하수도 준설원을 통한 현장 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된다.

시는 악취지도와 정밀조사를 토대로 악취의 원인을 분석하고 악취지역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공공하수도의 악취지도를 완성하면 하수도 준설원과 단가계약업체를 우선 투입해 악취를 해결하고 예산이 소요될 경우 추경에 하수도 정비사업 예산을 우선 반영키로 했다.

필요시에는 공공하수도 악취저감대책 수립에 대한 용역까지도 검토할 예정이다.

맑은물사업소 관계자는 “공공하수도 악취 민원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천안시민에게 쾌적한 도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승오 기자  hkib1234@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종합 행정감사’
[포토] ‘경기도의회 2019 수자원본부 행정사무감사’
[포토] 농진청 ‘밀·보리 성장전략 산업대전’ 개최
[포토] 경기도의회 ‘축산산림국·보건환경연구원’ 행정감사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