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나무심기로 ‘녹지+미세먼지’ 두 마리 토끼서울시 중랑천‧안양천‧양재천 등 6개 하천변 22만㎡ 규모 녹지 조성

[환경일보] 서울시가 올 한해 중랑천, 안양천, 양재천 등 도심 6개 하천변(18개소)에 1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 제방 사면부에는 조팝나무 같은 키 작은 나무와 꽃나무를, 시민들이 많이 찾는 산책로 주변에는 그늘목을, 넓은 둔치에는 군락형 숲 등을 각각 조성해 도심 내 녹지와 시민 휴식공간을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10만 그루 나무심기는 서울시의 「하천생태복원 및 녹화사업」의 하나로 추진된다. 시는 2006년 하천생태복원 및 녹화사업을 시작, 지난 14년 간(2006.~2018.) 중랑천 등 주요 하천변에 축구장 295배 규모(142개소 총 216만5608㎡)의 녹지공간을 조성했다.

하천생태복원 및 녹화사업은 도심 하천변의 나지화된 공간에 초본 및 수목을 식재하여 생물서식환경 조성하고 녹지량을 늘려 시민의 여가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건전한 하천생태계를 유지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6개 하천(중랑천, 안양천, 양재천, 홍제천, 고덕천, 장지천) 18개소에 총 22만5740㎡에 녹지공간을 조성하며, 총 100억원을 투입한다.

각 자치구에서 지역주민, 해당지역 시‧구의원, 전문가 등 의견을 수렴해 하천구역별로 특화된 설계안을 마련해 추진하게 된다.

중랑천변 5개 자치구(성동구, 중랑구 등)는 사면·둔치녹화 및 초화원 등을, 안양천변 4개 자치구(구로구, 양천하천이나 제방의 본래 기능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외래 식물을 제거하고 갯버들 등 하천 고유 자생식물을 우선 식재해 하천식생을 회복하도록 한다.

특히 미세먼지 흡착과 차단에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진 수종도 도입해 도심 미세먼지 저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6개 하천 18개소에 총 22만5740㎡에 녹지공간을 조성하며, 총 100억원을 투입한다. <자료제공=서울시>

치수 안정성을 고려해 수변부는 초본식재, 넓은 둔치는 숲으로 조성하고 제방사면에는 하단부에 관목, 상단부에 교목을 중심으로 식재한다.

산책로나 자전거길 주변에는 그늘나무를 식재해 주민들이 쾌적하게 하천을 이용하도록 하고, 각 구간별로 지역적 특색이나 주민의견을 반영해 장미원, 그라스가든, 테마가든 등 다양한 특화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설물의 재료와 디자인과 색채는 ‘공원시설 색채디자인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도록 해 하천 경관의 통일성과 연속성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시설물의 재료는 자연친화적(목재, 흙, 자연석재) 소재 사용한다. 색채 선정 시에는 자연과의 조화성을 고려하고 색상의 통일성 유지한다. 현란한 원색 사용은 금하고 자연경관의 배경색채로 선택한다.

서울시 최윤종 푸른도시국장은 “도심하천 유휴공간을 활용한 하천녹화사업 시행으로 군락형 숲 조성 뿐 아니라 최근 심각해지고 있는 도심 미세먼지 저감 등 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청소년 기후소송 포럼’ 개최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